logo

사무라이 하트 mp3 다운로드

데이브 그린슬레이드가 두 개의 키보드를 사용하여 새로운 밴드를 시작하려는 토니 리브스를 통해 듣고, 로슨은 사무라이가 완전히 정지하기 전에 배를 뛰어, 따라서 종료. 놀랍게도, 이 재발행에 대한 보너스 트랙은 이전의 재발행에도 불구하고 많은 것을 스포츠합니다. 다음 로손 챕터는 그린슬레이드이지만, 확실히 또 다른 음악적 스펙트럼입니다. 개인적으로 나는 사무라이 가 거미보다 작은 앨범을 찾을 수 있지만, 둘 다 일반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. 그러나 나는 둘 중 하나가 필수적이라고 말하는 만큼 가지 않을 것이지만, 가끔 스핀을 위해 그들을 소유하는 것이 좋습니다. I 스파이더 일반 음악 방향이 유지되는 경우, 몇 가지 변화가 있다, 가장 분명한 것은 기타가 거의 이전과 같은 근육을 구부리고 전체 부드러운 재즈 느낌인. 해리스의 출발은 사무라이에게 브래지어 (나는 감히 호니어를 쓰지 않았다)를 주는 두 명 이상의 바람을 피우는 손님에 의해 보상되었다. 로손의 보컬은 또한 부드럽고 (노래는 여기에 일반적으로 부드러운) 따라서 크림슨의 영향은 분명하지 않다, 하지만 여전히 미묘한 방법으로 존재. 더 많은 비는 심지어 부드러운 망각 익스프레스 측면에 간다, 가장 흥미로운 진홍색 닫는 트랙은 내가 트랙에 대한 그것의 특이한 악기 상호 작용으로 멀리 눈물을 건조로 : 로손은 서로 대답이 두 KB로 자신을 더빙. 좋은 물건. MAINHORSE와 BADGER의 1 앨범 경력 사이에 어딘가에 잡힌 사무라이의 분위기는 이질적인 요소의 절충주의의 혼합물이었다, 전문적으로 시간에 다른 사람처럼 소리를 관리하지 않고 7 트랙에 걸쳐 함께 짠.

다양한 음향 질감이 러닝 타임 내내 자신을 제시, `너무 오래 저장`의 바위 재즈 화려로 시작하고 `No Rain`의 아름답고 산들 바람 플루트 주도 의 소리와 함께 계속, 스모키, 독특한 개별 앨범에서 아마 최고의 개별 조각으로 서 재즈 트랙. 이것은 핀란드 거상 잡지와 프랑스 의 생도 유통 메일 주문 Musea 사이의 협력에서 진화 핀란드어 걸집 프로젝트입니다. 2011년과 2019년 사이 사무라이 오브 프로그는 7장의 앨범을 발매했으며, 이번 리뷰는 토키 노 카제(Toki No Kaze, 2019)라는 제목의 최신 앨범에 관한 것입니다. 모든 트랙이 내 차 한 잔은 아니지만 토키 노 카제 (Toki No Kaze)는 매혹적이고 흥미 진진한 구성을 많이 제공합니다. 가수는 오프닝 번호에 약간의 펜트 업 침략을 발표하는 것 같아요 “너무 오래 저장”, 그래서 하나는 일본 쇼군 전사가 “반자이!”의 외침과 함께 사무라이 칼을 브랜딩 어떤 순간에 도약 할 수 있습니다이 두근 두근하고 맥동 재즈 록 노래에서 인상을 얻을 수 있기 때문에, 조심.

Comments are closed.